밴쿠버 한국 술

 [밴쿠버 리쿼스토어] 밴쿠버 한국 술의 가격은 얼마일까요?

해외에서 생활하면 소중한 것들이 몇 가지있는데 그 중 하나가 술이죠? 최근 k-culture 영향 덕분인지 예전보다는 한국 술을 많이 접할 수 있게 되었어요. 밴쿠버 한국 술의 가격은 얼마일까요? 제가 처음 왔을 때 만해도 참소주 그리고 가끔 막걸리 종류 한 두가지 정도만 봤었던 것 같은데 최근에 소맥이 생각나 둘러보니 다양한 술이 들어왔더라고요. 어떤 술을 구할 수 있는지 같이 알아볼까요?

밴쿠버 리쿼스토어

캐나다는 주류를 일반 마트나 편의점에서는 판매하고 있지 않아요. (주별로 상이) 1시간 거리에 있는 국경선만 넘으면 되는, 미국에서는 호텔 근처 편의점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것과는 상반되죠? 마트에서 구매할 수 있는건 무알콜 맥주 정도예요.

그럼 주류는 어디서 살 수 있느냐? 지정된 장소에서 매장을 따로 운영하고 있어요. 바로 리쿼스토어 (Liquor Store)라고 해서 술만 파는 매장들이에요. 밴쿠버는 리쿼스토어라고 부르지만 다른 도시에는 명칭이 다르더라구요. 주정부에서 운영하는 BC Liquor Store와 사설 매장이 있어요.

주류를 구입할 때 원칙적으로는 2개의 ID가 필요한데요, 보통은 드라이브 라이선스와 BCID를 제시하고 만약 신분증이 두개가 없을 때는 크레딧카드로도 가능하니 이점 참고해 주세요. 동양인들은 나이보다 어려보이는 경우가 많아서 몇번 검사요청 받은 적이 있어요.

밴쿠버 한국 술

밴쿠버 한국 술을 알아 볼까요? 우선 소주부터 알아 볼게요. 소주는 기본 초록색 병부터 순하리, 진로, 한라산까지 해서 다양한 종류가 있어요. 가격은 한국보다는 비싸지만 한인식당에서 파는 것 보다는 저렴해요.

가격은 기본 초록색 병들이 9달러 정도이고 큰 초록색 순하리는 19달러 정도에요. 이곳에서는 수입 주류이니 가격대가 높아지는건 당연하겠죠. 그래도 종류도 다양하고 한라산까지 구할 수 있어서 많이 좋아졌어요. 가끔 행사할 때 사면 조금 더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어요.

막걸리도 예전에 비하면 엄청 많은 종류가 들어왔어요. 제가 처음 왔을 때는 찾다가 지쳐서 매장 직원 분에게 물어보고 구했었지만, 지금은 이렇게 매대에서 쉽게 찾을 수 있게 되었어요. 가격은 소주보다는 저렴해서 상대적으로 부담이 덜해요.

다음은 양주, 제가 술이라고는 소주와 맥주 정도만 알고 있어서 알고 있는 양주를 몇 개 찾아봤어요. 바카디, 조니워커 그리고 보드카 정도는 어디서 들어 봤던 것 같아요. ^^;; 어떤가요? 한국에 비해서 가격이 많이 비싼가요? 아니면 싼 편인건가요? 알려주세요 ^^

결론

한국에 비해서 많이 비싸지만, 치킨에 소맥 정도는 이제 쉽게 할 수 있게 된 밴쿠버가 되었어요. 그래서 요즘은 행복한 돼지가 되고 있어요. ^^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